check 3d gpu
바로가기
메뉴로 이동
본문으로 이동

행안부 산하기관 보안지수 평균 64.5점, 정보보안관리 개선 시급

보안전담조직 미비, 보안관제 미실시 기관이 대부분

장성협 기자 shjang@dailysecu.com 2018년 10월 10일 수요일

▲ 2017년 행정안전부 산하기관별 보안지수. (자료=주승용 의원실)
▲ 2017년 행정안전부 산하기관별 보안지수. (자료=주승용 의원실)

주승용 국회부의장(바른미래당)이 행정안전부 산하기관 전체 보안지수가 ‘평균 64.5점’에 불과해 정보보안관리 개선이 시급하다고 밝혔다.

행정안전부에서는 매년 산하 8개 기관 △대한지방행정공제회, △한국지역정보개발원, △한국지방재정공제회, △한국지역진흥재단, △한국지방행정연구원,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지방공기업평가원, △일제강제동원피해자지원제단)을 대상으로 인적보안 등 7개 분야 52개 항목에 대해 정보보안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다.

주 부의장이 행정안전부로부터 제출 받은 2017년도 정보보안관리 실태 점검 결과에 따르면, 전체 보안지수 평균은 전년대비 13.3점 감소했고, 8개 기관 중 5개 기관이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관별로 살펴보면, 한국 지역정보개발원을 제외한 대한지방행정공제회 등 7개 산하 기관은 보안 전담 부서가 없어 홍보기획팀, 총무부 등에서 보조 업무로 보안 업무를 담당하고 있었다.

또한, 유일하게 해킹 시도 관련 관제 자료를 관리하고 있는 한국지역정보개발원의 경우, 최근 5년간 무려 220만여 건의 해킹시도가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한국지역정보개발원과 한국지방재정공제회를 제외한 나머지 6개 산하 기관은 보안관제 조차 실시되고 있지 않아, 소관 정보 통신망에 대한 사이버 공격 정보를 수집·분석·대응하지 못하고 있었다.

주 부의장은 “산하기관들은 열악한 재정·인력 수준을 가져 자체 예산으로 정보보안관리 업무를 진행하기 어렵다.”며, “행안부가 적극적으로 나서 이를 개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사이버 위협은 언제 어디서 어떠한 정보가 새어나갈지 모르는 일이므로 산하기관에서도 정보보안에 만전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정보보안 & IT 대표 미디어 데일리시큐!★


<저작권자 © 데일리시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